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교구소개 > 주교좌성당
최초의 성전
두번째 답동성전
답동성당 외부전경(뒷모습)
성당내 정면
미사
주교 착좌식
19세기말 제물포에 성당이 건립된 것은 이곳이 서울의 관문이고 외국 무역의 거점이 될 수 있는 좋은 입지적 조건을 갖추었다는 사실을 눈 여겨 본 당시 조선교구장 블랑(1884∼90년 파리외방전교회) 주교의 결정에 의해서였다.

1886년 한불수호통상조약의 체결로 개항지에서의 토지 매입과 성전 건축이 가능해지자 블랑 주교는 국제도시로 부상하고 있던 제물포에 코스트 신부 (1842∼1896년)를 파견해 성당 건립을 서두르게 된다. 이후 페낭 신학교에 있던 빌렘(홍 요셉 1860∼1938년)신부가 초대 주임신부를 맡아 인천지역 첫번째 본당인 제물포본당(답동본당의 원래 이름)을 설립하게 되는데, 이때가 1889년 7월 1일이다. 빌렘 신부는 일주일 후 임시 성당으로 마련한 가옥에서 84명(한국인 59명과 일본인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감격적인 첫 미사를 봉헌했다.

답동 성전의 건립은 빌렘 신부가 이듬해 지금의 성당 자리인 답동 언덕에 대지 3,212평을 매입함으로써 첫 발을 내딛게 된다. 1890년 용산 예수성심 신학교로 전임된 빌렘 신부에 이어 르 비엘 신부(신바오로 1890~1893)가 2대 신부로 부임해 성당 건립 기금을 마련하고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에 수녀를 요청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병으로 인해 휴양을 떠나면서 성전 건립은 1893년에 부임한 마라발(서요셉 1893∼1904년) 신부의 몫으로 넘어갔다.

마라발 신부는 부임하자마자 수녀원 건립을 시작하는 동시에 코스트 신부로 부터 성전 설계도를 받아 기초공사를 시작했다. 1894년 청일전쟁으로 잠시 중단되었던 성전 건립은 1895년 정초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이듬해 종탑이 완공되고 마침내 1897년 7월 4일 조선교구장 뮈텔(1890∼ 1933년 재임) 주교가 참석한 가운데 역사적인 축성식이 거행됐다. 300평 규모로 전면에 3개의 종탑을 갖춘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전이었다.

1933년 신자수가 1500여명에 육박하게 되자 제 4대 드뇌(전 으제니오1904∼ 1937년) 신부는 증축계획을 세우고 1935년부터 성전의 외곽을 벽돌로 쌓아 올리는 개축작업을 시작하여 2년 후인 1937년 원 라리보(1933∼1940년 재임) 주교 주례로 성대한 축성식을 가졌다. 웅장하고 화려한 자태로 인천 시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아온 답동 성당은 문화 예술적인 가치를 인정받아 1981년 사적 287호로 지정됐다.

미사시간 주일 06:00, 09:00, 11:00 (교중미사),
4:00 (영어미사), 7:00 (젊은이 미사), 9:00
평일 월~토 : 06:00
화, 목, 금 : 19:00
수, 매월 첫 토요일 : 10:00
토 : 4:30(어린이미사), 7:30(중,고생미사)
주소 인천 중구 우현로50번길 2 (답동 3번지)
전화번호 032-762-7613, 032-764-5211
홈페이지 http://www.dapdong.or.kr
이메일 tapdong@caincheon.or.kr


교구의 중심교회로서 주교가 직접 관할하며 미사를 집전하는 성당입니다.
주교는 교구 내에 있는 어느 교회에도 머무를 수 있으나 주교가 상주하는 특정한 교회를 지정하여 영구적으로 관할
하게 하고 있으며, 주교좌성당을 ‘교구성당'(diocesan Cathedral)이라고 합니다. 거주 주교만이 성당을 관할할 수
있으며 실제적 직위가 없는 명의(名義)주교는 관할권이 없습니다.
주교좌성당이 교구 내에서 가장 크고 웅장한 건축물일 필요는 없으나 대부분의 주교좌성당은 건축된 시기에 가장
발달된 양식으로 지어져 있습니다. 중세의 주교좌성당에서 크게 발달한 성화상과 장식들은 미적 가치를 지닌 동시에 매우 교훈적이어서 `문맹자의 성서'라고까지 지칭되고 있습니다. 주교좌성당은 교황님의 서간에 의해 정해지나 미국에서는 제3차 볼티모어 공의회 이후 주교들이 직접 주교좌성당을 선택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주교좌성당 하나에 주교가 1인씩 있는 것이 원칙이며 두 교구가 병합될 경우 각 주교는 각자의 주교좌성당에서 직위를 유지할 권리를 부여 받습니다.